대문 앞

이 달의 말

  • [5월의 말] 입속의 검은 맛, 그것은… | 최규승 | SAMSUNG CAMERA PICTURES

      손님 중에, 계세요?   그때까지 내 이름이 그렇게 낯설게 들린 적은 없었다. 당황스러웠지만 잠깐 동안 당혹감 때문에 아무런 반응도 하지 못했다. 낯익은 공간에서 익숙한 사람이 부를 때는 느끼지 못했던 감각. 나를 부르는 소리는 귀를 통하지 않고 온몸의 신경을 통해 내 머리에 전달되는 듯했다. ...

  • [4월의 말] 백지와 나 | 함기석 | hamgiseok

    백지는 무수한 질문의 책이자 우주다 하나의 말 하나의 문장이 하나의 죽음을 인간의 눈으로 기록하는 순간 우주는 백지 속의 바닥없는 해저로 가라앉고 침묵의 말들은 모두 물고기가 되어 바다 멀리 흩어진다 그렇게 나는 표류 중인 어부다 미약한 인간의 언어로 물고기들을 건져 올리는 죽음의 낚시꾼 태초에 달아난 나의 시간 나의 ...

 

골방에 널린 잡문

  • 심원한 여성성의 시적 방언 혹은 물-소리 언어 bitter_write7

    —제4회 김현문학패 선정의 말(시 부문: 신영배)    2001년에 등단한 이래, 자신의 세속적 모습은 최대한 가둬놓고 오로지 시적 방언을 통해서만 자신의 내밀한 세계를 은밀히 흘려 내보내며, 최소한의 그러나 심원한 소통을 일구어내려는 문학적 수도사. 신영배 시인의 시 세계를 일차적으로 ...

  • 김정환의 『황색예수』 합본 신판 표4의 글 yellowj

       애초부터 ‘장편연작시’라 명명된 『황색예수』는 김정환 시인이 자신의 전 존재를 걸고 한결같이 “버팅겨” 구현하고자 했던 변증법적 운동의 삶을 뜨겁게 꿈틀대는 용암의 ‘노래’로 분출시킨다. 형식적으로는 ‘장편’(전체)과 ‘연작’(개체들)의 갈등이, 주제적으로는 ‘황색’(실체적 우리)과 ‘예수’(상징적 타자)의 갈등이 그 변증법의 단초가 되지만, 더 높은 차원에서 형식/주제의 “상호상승적”인 지향을 ...

 

새소식

작가 관련 최신 정보

 

갤러리 사진 모음